티스토리 뷰

출처: 서산소방서

롯데케미칼, 대산공장 폭발 사고 '유해 물질 누출 없다' , 롯데케미칼, 대산공장 폭발 사고 '유해 물질 누출 없다'

4일 오전, 충남 서산시 대산읍에 위치하고 있던 대산공장에서 발생이 된

폭발사고와 관련하여 롯데케미칼이 누출이 되어진 유해 화학물질은 없다라고 밝혔습니다

 

롯데케미칼에서는 프로필렌,에틸렌 제조를 위해서 나프타 분해공정을 하던 중

압축공정에서 사고가 발생을 하게 되었으며,

정확한 사고의 원인은 현재 파악중이라고 하면서 2차 폭발에 대한 우려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롯데케미칼에 대산공장내에 BTX(자일렌 톨루엔 젠벤 , 방향족), BD[부타디엔] 등의

7곳의 공장 가동을 중단하였으며, EOA[산화에틸렌유도제] , EG[에틸렌글리콜]등의

6곳 공장은 정상적으로 가동중이라고 합니다

 

대산 공장에서는 롯데케미칼의 전체 매출액에서 21.8%를 차지하고 있는데요

회사에서는 피해금액이 확인 되어지는 대로 공시를 하게 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롯데케미칼의 사고 소식이 나온 직후에 TF팀을 가동하였으며, 현재 수습에 나서고 있다고 합니다

임병언 롯데케미칼의 대표ㅗ는 사고 소식이 난 직후 서울시 송파구에 본사로 출근을 해서

현재 상황에 대해 보고를 받고 있다고 하는데요

현재 사고 현장에서는 대상 총괄공장장이 지휘를 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날 오전, 3시에 발생하게 된 롯데케미칼 대산공장에서의 폭발사고 충격은 상당하였다는 것이

인근 주민들의 반응 입니다 공장 주변의 건물들이 흔들렸으며, 불기둥도 치솟게 되었고,

주변에 상가 들과 주택의 창문이 깨지고, 지붕이 내려앉게 되었다는 신고도 접수가 되었다고 합니다

 

진동은 대산공단과 수십KM 정도가 떨어져있는 태안군과 당진시에서도 느껴질 만큼 컸었다고 파악하고 있습니다

 

서산시에 말에 따르면, 현재 파악이 되어진 인명 피해는 총 36명으로 파악이 되어지며,

경상이 34명 그리고 중상이 2명으로 파악되어 진다고 밝혔습니다

 

중상자 2명을 포함해서 근로자 4명은 천안시 단국대병원하고 순천향대병원으로 이송이 되어졌습니다

경상자인 주민 24명과 근로자 8명은 서산의료원 , 중앙병원으로 나눠져서 치료를 받게 되었으며

일부 근로자들과 주민들은 귀가를 했다고 합니다

 

소방당국에서는 인접한 소방서 가용 인력들과 장비까지 출동을 하는 대응 광역2단계 발령을 하게 되었고

소방대원인 223명, 화학차 등의 소방차량 66대를 동원하여서 2시간여 만에 큰 불길을 잡았다고 합니다

 

현재는 잔불을 정리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롯데케미칼 측에서는 사고 수습에 최선을 다하게 될 예정이며,

추가적인 상황에 대해서는 정리가 되는 대로 다시 밝히게 될 에정이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 이상  롯데케미칼, 대산공장 폭발 사고 '유해 물질 누출 없다' 포스팅이였습니다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