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일 고3 등교 개학날, 고3 2명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 20일 고3 등교 개학날, 고3 2명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인천에서 고3 등교 첫날인 20일 인천지역에서 고3 2명 학생이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서 병원 음압병실로 긴급 이송되었습니다

 

인천시에 따르면, 지난 6일 경 미추홀구 비전프라자 건물에 2층 탑코인노래방을 이용했었던 고3 2명 학생이 이날

코로나19 바이러스에 양성판정을 받게 되어 인천 의료원으로 이송이 되었다고 합니다

 

이들은, 자신이 방문했던 노래방에 많은 확진자가 발생이 되었다는 소식을 접하게 되었고

관할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은 후 양성 판정을 받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 노래방에서는 앞서서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었던 강사A[25]씨의 제자인[고3]인천 119번 확진자하고

그의 친구인 인천지역 122번 확진자가 지난 6일날 방문을 했었던 곳이라고 합니다

 

이로써는  이 노래방에 방문을 했던 사람들 중 확진자가 고3 학생 4명과 택시기사와 아들 그리고 또 다른 손님 으로

7명으로 늘어났다고 합니다

 

같은 건물 12층에 PC방에서 발생을 했던 확진자까지 포함을 하게 되면

이 건물에서 8명의 확진자가 발생한것이라고 합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서는 다수의 업소가 입주를 한 이 건물에서는 엘리베이터를 통하여

감염이 확산 되었을 가능성도 있다고 하며, 지난 6일 경 이 건물을 방문했던 이들에게 관할 보건소에서

진단 검사를 받아야 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 하였다고 합니다

 

지난, 1~3일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뒤로 확진 판정을 받았던 학원강사A씨가

역학조사 진행 중 무직이라면서 신분하고 동선을 속여서 물의를 빚었다고 합니다

 

A씨와 관련되어진 코로나 확진 환자에 경우 27명으로 늘었고, 인천에 누적확진자 수는 136명이 되었다고 합니다

 

인천시에서 나온 확진자들 중에서 직업 특성상 접촉자가 많았을 듯한 택시기사하고 학습지 교사가 포함 되어져 있다는

점에 주목을 하여서 방역 대책을 강화하고 있다고 합니다

 

시에서는 학습지 교사를 통해 수업을 받아왔던 학생인 34명 전원하고

학습지 지역센터에 소속한 교사 30명을 대상으로 하여 검체 검사를 시행하고서

자가격리를 할 수 있도록 조치하였다고 합니다

 

또 확진자가 운전을 했던 택시의 이동 경로를 파악 한 뒤에 재난 안전 문자를 발송 하고

이 택시를 이용했던 승객들에게도 검체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관련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고 합니다

 

인천시에 교육청에서는 지난, 6~19일날 미추홀구 비전프라자 건물을 방문하였던 고3 학생들은 등교를 하지 말고

가까운 보건소로 이동하여 검체검사를 받으라고 권고를 하였다고 합니다

 

-이상 20일 고3 등교 개학날, 고3 2명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포스팅이였습니다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