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만삭 박세미의 시집살이 논란

 

개그맨인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씨가 만삭의 몸을 가지고 시댁에서

아주 고된일을 하고있는 모습이 또 보여져서 많은 누리꾼들이 분노를 하였다

 

지난 3일 방송이 되어진 MBC 파일럿 - 교양프로그램인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

휴일에 개그맨 김재욱이 친구를 만나기 위해 나가버리는 바람에 박세미씨는 또 자신의 아들과 시댁을 방문하게 되었다

 

박세미씨는 자신의 시어머니가 운영을 하고있는 미용실로 가서 단골손님들에게

'시어머니가 반찬을 해주면 돈을 주어야한다'는 아주 황당한 소리를 들었고

시어머니는 '찌개거리와 밥을 준비해 두었으니까'라고 하며 시댁으로 가서 식사준비를 하라는 요구를 하였다

 

결국 박세미씨는 자신의 시댁으로 찾아가서 또 만삭의 몸으로 혼자 저녁식사를 준비하였다

게다가 앞서서 자연분만을 강요하였던 마찰을 겪었던 시아버지와 만나게 되며 어색한 기류 속에 있는 아주 불편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음식이 다 준비되어있다던 시어머니의 말과는 다르게 부엌을 가보니 음식 재료만 준비되어있어 박세미씨는

만삭의 몸으로 처음부터 요리를 시작해야했고, 그와중에는 시아버지와 함께있는 아들이 거실에서 이마를 다쳐서 계속 신경을 써야만 했다

 

 

 

>>>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만삭 박세미의 시집살이 논란 관련기사 보러가기 <<<

 

 

- 지금까지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만삭 박세미의 시집살이 논란 포스팅이였어요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